"천안 발전 큰 획" 박상돈 천안시장, GTX-C 연장 환영

 

 

"수도권 접근성 획기적 개선, 원도심 등 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기존 경부선 활용 2028년 본선과 동시 개통 목표

 

 

 

박상돈 천안시장이 2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GTX-C 천안 연장으로 인한 기대 효과 등을 설명하고 있다. (천안시청 제공)
박상돈 천안시장이 2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GTX-C 천안 연장으로 인한 기대 효과 등을 설명하고 있다. (천안시청 제공)

 


박상돈 천안시장은 정부의 GTX-C 천안 연장결정에 대해 "도시 발전의 큰 획을 긋게 됐다"며 환영했다.

박상돈 시장은 2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철도를 통해 도시 성장의 기틀을 잡은 천안은 기존의 철도망에 더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를 맞이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5일 양주 덕정에서 수원까지 예정된 GTX-C 기존노선을 수원에서 천안까지 55㎞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기존 경부선 여유 용량을 활용해 대규모 토목공사없이 연장할 수 있고, GTX-C 본선과 동시 개통이 가능하다.

 

박 시장은 "천안은 경부선, 장항선, 호남선 철도로 도시 성장의 기틀을 잡았고, 전철 개통으로 수도권 편입이라는 가치를 얻게 됐다"며 "고속철도 개통으로 대규모 신도시 개발의 촉진제가 됐다"고 철도가 도시발전에 끼친 영향을 높게 평가했다. 

그는 "GTX가 개통되면 천안에서 서울 주요 지점까지 50분 내외로 이동이 가능해 수도권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이동 편의성으로 시민의 삶의 질이 높아지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출처: 뉴스1

 

이 게시물을

공유하기